허클베리핀 - 올랭피오의 별

album:altText

허클베리핀 약사(略史)

허클베리핀은 1997년 이기용(기타,보컬)과 남상아(보컬, 기타), 김상우(드럼) 세 명의 젊은이가 만나 홍대앞에서 결성한 밴드다. 홍대앞 라이브 클럽을 중심으로 수많은 인디 밴드들이 나오던 시절, 허클베리핀은 고유한 색깔을 가지며 존재감을 키워나갔다. 1998년 발매된 1집 앨범 <18일의 수요일>은 일찍이 듣지 못했던 치열한 긴장감과 격렬한 허탈감이 배어 있었다. 너바나와 소닉 유스에게서 영향받은, 그런지와 노이즈는 앨범의 기조를 이루고 있는 장르였고 무엇보다 비트 해프닝의 단순하면서도 직설적인 음악의 문법은 분노를 넘어선 쓸쓸함의 탄생에 가장 큰 기여를 했던 요소다. 가사도 남달랐다. ‘절름발이의 꿈’으로 대변되는 쓸쓸한 일상의 그늘을 담아낸 노랫말은 많은 좌절한 젊은이들을 허클베리핀의 공연장으로 불러모았다. 정(停)과 동(動)의 팽팽한 줄다리기, <18일의 수요일>을 규정할 수 있던 키워드였다.

1999년 허클베리핀은 새로운 멤버들로 재정비 되었다. 남상와 김상우가 탈퇴하고 이소영(보컬,기타), 김윤태(드럼)이 새로 가입, 현재 허클베리핀의 모습은 이 때부터 시작되었다. 새로운 허클베리핀은 소닉 유스 대신 영국의 포크 팝 밴드 벨 앤 세바스찬의 노래를 리메이크하기도 했으며 바이올린과 키보드를 세션으로 기용해서 보다 풍성한 사운드를 만드려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 일련의 시도는 2000년 발매된 두 번째 앨범 <나를 닮은 사내>에 충분히 반영됐다. <나를 닮은 사내>는 허클베리핀이 멤버 뿐만 아니라 앞으로 걸어갈 길도 바뀌었음을 보여준 앨범이었다.

‘길을 걷다’ ‘Somebody to Love’ 와 같은 노래에서 발견되는 서정성은 이들이 단순한 그런지 밴드로 남아있을 수 없는 밴드임을 말해줬다. 서정적인 멜로디 뿐만 아니라 한 음 한 음 뜯어대는 기타 아르페지오와 그 위에 얹히는 바이올린과 키보드는 분노와 증오를 뛰어넘는 미학을 보여주고 있었다. 그러나 사운드가 변했다하여 허클베리핀이 갖고 있는 정서마저 바뀐 것은 아니었다. “길을 막고 물었지/달라진게 뭐냐고”('A')같은, 거두절미의 물음은 그들의 서정성이 아름다운 세상에 대한 찬미의 소산이 아니라 잃을 것도, 버릴 것도 없는 이들의 허탈함에서 나왔음을 알게 해줬다. 팬들의 반응도 두 갈래로 나뉘었다. 일찍이 허클베리핀의 정서에 매료된 이들은 변함없는 지지를 보였으며, <나를 닮은 사내>의 묘한 서정성을 알게 된 이들이 새로운 허클베리핀의 팬이 되었다. 여기까지가 허클베리핀의 과거다. 그들의 현모습을 규정하는 세 번째 앨범 <올랭피오의 별>은 이 과거의 연장선상에 있으되 지난 9년간의 행적속에서 꺼집어낸 새로운 이야기다.

허클베리핀 3집 <올랭피오의 별>

<올랭피오의 별>은 빅토르 위고의 시 ‘올랭피오의 슬픔’에서 제목을 따온 앨범이다. “올랭피오 라는 이름이 주는 낯설음이 마음에 들었다. 또한 이번 앨범에 수록된 몇 몇 곡들을 들으면서 별과 달처럼 붕 떠있는 느낌을 받았다.” 이기용이 설명하는 앨범 타이틀의 배경이다.

쓸쓸함, 개인, 주위와 고립된 개인을 노래한 이 시는 <올랭피오의 별>의 기본적인 정서와 맞닿아 있다. 허클베리핀의 첫 번째 자체 제작 앨범이기도 한 <올랭피오의 별>은 지난 2003년 중반, 녹음이 완료된 상태였다. 그 후 약 반년에 걸쳐 계속 재녹음과 믹싱이 반복됐다. 밴드의 멤버들이 만족할 수 있는 수준의 소리를 위해서 뉴욕에 있는 청킹 스튜디오에서 작업의 일부가 이뤄지기도 했다. 그 결과 역대 허클베리핀의 음반 중 가장 뛰어난 음질을 갖고 있는 작품이 탄생했다. 단순히 사운드가 깨끗하다는 의미가 아닌, 멤버들의 머릿속에 있는 사운드가 기술적으로 가장 잘 구현됐으며, 듣는 이도 가감없이 허클베리핀이 표현하고 싶은 소리를 느낄 수 있다는 말이다.

<올랭피오의 별>에는 ‘Time’으로 시작, ‘Silas Mano’까지 모두 13곡이 수록됐다. 각각의 노래는 1997년부터 2002년까지, 다양한 시기에 만들어졌다. 이 곡들은 만들어는 놨으나 앨범에 수록하기에는모자란, 이른바 B-Side곡들이 아니라 1집과 2집에 담기기에는 다른 곡들과의 정서적 이질감 때문에 축적해놨던 노래들이다. 앨범 녹음을 앞두고 몰아치듯 만든 노래들이 아니라 오랫동안 가다듬고 숙성시켰기에 <올랭피오의 별>은 어느 곡 하나 빠지지 않는 완성도를 보여준다. 그렇게 만들어진 곡들을 음악적으로 표현하기 위해서 다양한 악기가 동원되었다. <나를 닮은 사내>와 마찬가지로 바이올린과 키보드는 물론이요, 탁월한 개성을 갖고 있는 여러대의 기타를 사용, 사운드의 기본적인 골격에 다양한 색깔을 입혔다. 깁슨과 펜더, 리켄베커 등의 명기(名器)가 <올랭피오의 별>의 풍부한 감성을 만들어냈다. 2001년 후반부터 2003년 상반기 까지의 적지 않은 시간동안 녹음했으며, 그 보다 오랜 기간에 걸쳐 만들어진 곡들을 담고 있는 이 앨범은 허클베리핀 음악의 총정리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단순히 그동안 만들어둔 노래들을 적극 활용했기 때문이 아니라, 사운드적인 방법론과 노래를 통해서 느낄 수 있는 정서, 허클베리핀의 최대 미덕이라 할만한 시적인 노랫말 등 모든 부분에 있어서 그들의 음악적 스펙트럼을 집약시켰다는 뜻일 것이다.

수록곡 소개

1.Time
<올랭피오의 별>의 문을 여는 이 곡은 현재 허클베리핀의 음악적 지향점중 하나인 포크의 아름다움이 잘 살아있다. 이기용이 처음으로 어쿠스틱 기타만을 사용, 노래의 뼈대를 만들었으며 기승전결이 분명하면서도 드라마틱한 구성은 그들의 작곡력이 그 전보다 일취월장했음을 보여준다. ‘태양’과 ‘해’의 반복되는 이미지는 <올랭피오의 별> 전체 가사의 컨셉이기도 하다.

2.I Know
그 동안의 허클베리핀의 정서가 철저히 음(陰)에 머물러있었다면 이 앨범에서는 양(暘)으로까지 넓어진다. 이런 점을 가장 잘 보여주는 노래가 ‘I Know’다. 2분 46초의 짧은 시간동안 직선적으로 뻗어나가는 기타와 베이스,드럼은 말 그대로 ‘내지른다’는 느낌이다. 현재 허클베리핀의 공연에서 분위기를 띄우는데 훌륭한 역할을 하는 노래기도 하다.

3.물고기
단 두개의 코드와 ‘미’와 ‘도’ 두음으로 만들어진 곡이지만 세련되고 아기자기한 편곡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구성을 시도했다. 소설 <위대한 개츠비>에서 영감을 받아 쓴 가사는 연인과의 행복한 한 때를 그리고 있다. 그런 느낌을 표현하듯 이소영과 이기용의 주고 받는 보컬이 귀에 감기는 소품.

4.연
앨범의 타이틀 곡. 허클베리핀의 노래중 처음으로 사랑이 직접적으로 다뤄졌다. 찰랑거리는 기타 스트로크와 우아하게 흐르는 바이올린, 애절한 보컬 멜로디가 어우러져 사랑의 상실감을 노래한다. 바랜듯하면서도 촉촉한 사운드 감촉을 만들기 위해 가장 오랫동안 후반작업을 거친 곡이기도 하다. ‘잘 만든 사랑 노래’의 새로운 전범이 될만한 노래다.

5.헤이 컴
포크 지향적이면서도 모던 록 적인 감성으로 충만한 ‘헤이 컴’은 반복적으로 울려퍼지는 베이스 기타가 사색적인 분위기를 만든다. 이기용이 보컬을 전담, 특유의 ?슷떳??창법으로 쓸쓸함을 더하고 있다. 겨울 저녁, 술에 취해 집에 걸어가본 사람이라면 느껴봤을만한 허무함이 느껴진다.

6.불안한 영혼
2000년 만들어진 노래로 가장 드라마틱한구성을 갖고 있다. U2의 노래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기타 딜레이와 이색적인 베이스 라인이 몽환적인 느낌을 주는 전반부와 급격하게 터지는 기타 사운드에 전반부의 서정성과는 거리가 먼 이소영의 절규하는 보컬, 반복적으로 그어대는 스트링으로 이뤄진 후반부는 마치 2개의 서로 다른 노래를 합쳐놓은 듯한 급격한 반전을 이룬다. 사운드적으로는 무척 강한 편이지만 정서적으로는 가장 침울한 곡이다.

7.K
1집의 ‘갈가마귀’를 연상시키는 노래다. “작곡 당시 흐름이 잘 풀리지 않아 거의 몇 개월간에 걸쳐 만들었다”는 이기용의 설명대로 비교적 단순한 구성임에도 곳곳에 걸쳐 세심한 편곡을 엿볼 수 있다. 허클베리핀 특유의 긴장미가 잘 드러난다.

8.올랭피오의 별
이 앨범의 서정성을 극명하게 들려주는 노래. 차분하게 반복되는 기타 아르페지오와 은은하게 깔리는 스트링위에서 이기용의 사색적인 보컬은 어느 순간 극적인 클라이막스를 향해서 갑자기 치닫는다. 드럼연주와 함께 이소영의 보컬이 덧씌워지고 바이올린의 음역대는 아래에서 위로, 위에서 아래로 흩뿌려지며 파문을 일으킨다. 그리고 다시 이어지는 전반부의 악절들. 이 모든 것들이 허클베리핀 특유의 서정을 이루는 요소들이다.

9.춤추는 고양이
“1995년 커피숍에서 누군가를 기다리던 중 즉흥적으로 만든 노래”라는 이기용의 설명대로 처음부터 끝까지 한달음에 치닫는다. 처음으로 이소영이 가사를 썼으며 앨범 전체의 정서에서 동떨어져 있는 이색작.

10.민요
제목처럼 구전 가요의 분위기를 풍기는 이 곡은 이기용의 개인적인 경험에 맞닿아있는 곡이다. 동사무소공무원의 불친절한 태도 때문에 겪는 곤란함과 짜증이 오가는 순간 소재로 하고 있으며 단순한 구성과 소박한 멜로디가 귀에 쉽게 와닿는다.

11.자폐
1집 <18일의 수요일>에서 보여준 바 있는, 특유의 폭발력이 극단으로 치닫는 곡이다. 나른한 전반부에 이어 갑자기 치닫는 중반부는 자폐증, 또는 폐소공포증 환자의 신경질적이고 분열증적인 정서를 남김없이 보여준다.

Released Date

2004년 6월 25일 Friday

Songs

  1. Time
  2. I Know
  3. 물고기
  4. Hey Come
  5. 불안한 영혼
  6. K
  7. 올랭피오의 별
  8. 춤추는 고양이
  9. 민요
  10. 자폐

Another album from 허클베리핀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