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클베리핀 - 환상... 나의 환멸

album:altText

허클베리핀4집 [환상...나의 환멸]

매너리즘 이라는 말이 무색한 그들의 또 하나의 초심인 네 번째 앨범 [환상...나의 환멸]

한국 대중음악계의 독자적인 위치,그 누구와도 비교될 수 없는 사변과 은유의 가사,쉽게 잊혀지지 않는 웰 메이드 음악의 힘으로 허클베리핀은 저변을 넓혀왔다. 3년만의 앨범 [환상...나의 환멸]은 장르를 막론하고 음악 관계자들 사이에서 가장 기대되는 앨범으로 꼽히고 있다.

지난 앨범에서 불었던 서정의 바람대신,로큰롤이 질주하는 100% 자주제작 앨범[환상...나의 환멸] 데뷔 앨범 만큼이나 스트레이트 하지만 곡의 구성과 편곡,사운드에 있어서는 그에 비할 수 없이 유연하다.

타이틀곡 ‘밤이 걸어간다’

현재 영미권 록의 화두인 개러지 록에 대한 허클베리핀의 대답이다. 이곡을 통해 이들이 한 시대에 머무르지 않고,동시대의 경향에 나름의 소화력을 갖고 있음을 알려 준다. 그 외에 새로 보강된 키보디스트 루네의 코러스가 이기용의 보컬과 어우러지는 ‘내달리는 사람들’일레트로닉 비트를 도입한 ‘그들이 온다’ 등이 이번 앨범의 주된 색깔을 읽게 하는 곡이다. 또 하나 놓치지 말아야할 지점은 한층 완숙된 이소영의 보컬이다. 이소영 에게서 [환상...나의 환멸]은 한국 여성 록 보컬의 독자적인 지분을 차지함을 알리는 인증서 이기도 하다.

멈춰서서 만족하는 여행의 종착이 아닌,끝을 알 수 없는 원정의 세월 10년!!!!!!!
어느 때 보다 풍요로웠던,2007년의 대중음악계에서도 단연 주목할 만한 샛노란 빛이 [환상...나의 환멸]에 번쩍인다.

Released Date

2007년 9월 7일 Friday

Songs

  1. 밤이 걸어간다
  2. 내달리는 사람들
  3. 그들이 온다
  4. 죽은 자의 밤
  5. 낯선 두 형제
  6. 푸른 수평선
  7. 알바트로스
  8. 휘파람
  9. 오나비야
  10. 60's
  11. 환상환멸

Another album from 허클베리핀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