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클베리핀 - 올랭피오의 별 (Re-Recording)

album:altText

허클베리핀 디지털 싱글 ‘올랭피오의 별’
12월 16일 발매

하얗게 눈 덮인 숲을 지나
세상의 햇빛이 모두 모이는 겨울의 들판
올랭피오의 별

#문득, 다시 세상으로 나온 또 하나의 별

올랭피오의 별.
음악, 특히 인디음악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이 곡의 제목을, 혹은 이 곡과 같은 제목의 음반을 한 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평단과 팬들에게 찬사를 받으며,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에 랭크된, 허클베리핀의 정규3집이 바로 [올랭피오의 별]이다.

1997년, 세상의 폐부를 찌르는 듯 날카로운 음악을 들고 음악씬에 등장했던 허클베리핀이, 자신들만의 쓸쓸함과 그림같은 서정성으로 재무장하고 만들어낸 역작.
바로 그 3집 앨범에는 앨범 타이틀과 동명의 곡인 ‘올랭피오의 별’이 실려있다.

4집 [환상...나의 환멸]을 거치며 허클베리핀은 다시 스트레이트한 록음악으로 돌아가는 듯하지만, 지금 다시 돌아보면, 허클베리핀의 음악에는 이러한 서정이 꾸준하게 하나의 축을 이루고 있음을 확인하게 된다. '연', 'Hey come', 'Time' 그리고 '올랭피오의 별' 등이 바로 그런 노래들이다. 이 노래들은 10여 년이 훌쩍 지난 지금도 주요한 레퍼토리로 연주되고 있다. 특히 ‘올랭피오의 별’은 팬들이 라이브에서 가장 듣고 싶어하는 곡 중 하나로, 매년 겨울에 열리는 허클베리핀의 브랜드콘서트인 ‘옐로우 콘서트’에서 빠지지 않고 연주되어 왔다.

그리고 2015년 겨울, 지금 여기에,
문득 생각났다는 듯 다시 조용하게 세상으로 나온, 또 하나의 ‘올랭피오의 별’이 있다.

# 무언가를, 누군가를 기다리는 외로운 마음들에게

이 곡을 구상하고 만들던 당시를, 이기용은 이렇게 회상한다.
“‘올랭피오의 별’의 풍경은 가을에서 겨울, 그리고 봄으로 이어진다. 11월의 나무에서 떨어진 나뭇잎들이 바삭거리고 바람에 이리저리 흩날리면 길 위에 곧 겨울이 찾아온다. '올랭피오의 별'은 하얗게 눈 덮인 숲을 지나 세상의 햇빛이 모두 모이는 겨울 들판에 관한 노래다. 나는 그토록 그리워하던 너를 그곳에서 기다리고 초록의 이끼가 낀 돌들이 있고 얼지 않는 호수가 있다. 더는 사람이 살지않아 폐허가 된 집 지붕위에 검은 새가 홀로 앉아있고 그 옆에 폭포가 물을 하얗게 토해내고 있다. 이 노래는, 물이 폭포에 다다르기 전의 고요와, 뒤이은 급격한 낙하, 그리고 부서진 물들이 다시 모여 잦아들어 흘러가는 모습을 담았다.”

이 곡은 기다림의 노래다.
하지만 그 기다림은 슬프지도 절망적이지도 않다. 쓸쓸하지만 나약하지 않다.

겨울의 태양은 햇살을 펼치며 서쪽으로 조용히 움직이고, 저무는 태양의 뒤를 이어 차가운 밤하늘에 떠 있는 별 하나가 고요하게 반짝인다.

당신을 기다리는 나의 작은 읊조림이 노래가 되었다.
별이 되었다.

# 올랭피오의 별, 2015

2004년에 3집 앨범에 실린 원곡은 이기용의 목소리로 녹음되어 있다.
2013년 겨울, EBS 스페이스 ‘공감’ 공연을 위해 첼로와 바이올린 두 대, 그리고 이소영의 보컬로 새롭게 편곡되었다.

이번에 발매되는 디지털싱글은 바로 그 편곡을 스튜디오로 가져가 다시 작업한 결과물로, 12월 16일(수)에 온라인 발매된다.

Released Date

2015년 12월 16일 Wednesday

Songs

  1. 올랭피오의 별 (Re-Recording)

Another album from 허클베리핀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