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루 - 고양이 이야기 (Story Of Cats)

album:altText

Mint Paper 첫 프로젝트 '고양이 이야기' + '강아지 이야기'

가깝고도 먼 추억, 동화 같은 앨범
'고양이 이야기' + '강아지 이야기'

- mintpaper.com의 첫 번째 프로젝트

수많은 뮤지션들과 레이블들의 전폭적인 지지속에 2006년 봄 시작된 '민트 페스타(mint festa)'는 지금까지 모던록, 일렉트로니카, 소울, 포크, 보사노바, 슈게이징, 시부야케 등 다양한 장르의 50 여 팀이 출연하며 색깔있는 작은 음악회로 성장했고, 이로 인해 새로운 프로젝트를 도모할 수 있을 정도의 가능성을 갖게 됐습니다. 그리하여 mintpaper.com의 소박한 런칭을 알리는 첫 프로젝트로 기획 컴필레이션 음반인 '고양이 이야기'와 '강아지 이야기'가 만들어지게 됐습니다. 18개 레이블의 도움을 얻어 진행된 이 두 장의 컴필레이션은 1년간 민트 페스타를 비롯한 다수의 공연을 통해 유대 관계를 형성한 28팀의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하고 있는 의미심장한 작업물입니다.

- 참신한 기획, 그 오래된 시작

성격있는 기획 컴필레이션을 통해 씬의 새로운 수요를 만들고자 기획되는 민트 페이퍼의 프로젝트 음반 그 첫 번째는 고양이와 강아지의 이야기를 담은 2장의 컴필레이션입니다. 이 음반을 만들게 된 발단은 이렇습니다. 어느날 문득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의 눈을 바라보면서, 사람의 시점이 아닌 강아지의 시점으로 하루를 담아 뮤직비디오를 만들면 어떨까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는 가끔 자신이 키우는 애완동물을 외로움을 채워줄 소모품 정도로 쉽게 치부하기도 하지만, 어쩌면 그들에게는 함께 있는 동반자가 그들이 가진 전부일 수도 있고, 우리가 보지 못하는 상상 저 너머의 것들을 바라보고 느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러던 중 '3m의 삶'이라는 책과 '하치 이야기', '우리개 이야기', '마음이' 같은 영화들을 보게 됐습니다. 강아지와 고양이에 대해 느껴왔던 평소 생각들, 그리고 책과 영화를 통해 느껴왔던 감동들을 음악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꾸밈없이 담아보고 싶었습니다.

- 추억이 가득한 동화

음반을 타고 흐르는 기본적인 흐름은 인간의 영원한 벗이자 동반자인 고양이와 강아지에 관한 감상과 사랑입니다. 우리는 언젠가부터 남녀간의 사랑에 대해서만 한정하고 노래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사람과 동물... 모습과 살아가는 방법은 틀리지만 서로에 대한 배려와 따뜻한 시선을 마주한다면 그 속에서 충분한 사랑을 만날 수 있을 것입니다.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살면서 한두 번쯤은 강아지, 고양이, 그것도 아니라면 학교 앞에서 만난 병아리를 키워본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고양이, 강아지 이야기'는 그 만남과 헤어짐이 빚어낸 추억들을 각기 다른 경험의 동화들로 채색한 음반이고 싶습니다.

- 진실함이말로 가장 큰 감동

참여를 결정한 28팀의 아티스트들에게 작업을 위해 부탁드린 것은 딱 한가지입니다. 고양이나 강아지를 키워 본 사람으로써 경험해본 진실한 마음을 담아달라는 것이었습니다. 화려한 가공보다는 다소 소박하더라도 아티스트의 솔직한 얘기만 느껴진다면 그것만으로도 분명 몇몇에게는 큰 공감이 될 것이라는 얘기를 곁들였습니다. 애완동물을 키워본 사람이라면 김민기 선생님의 '백구'를 들으며 눈물을 글썽였던 기억이 있을 것입니다. 우리 삶의 동반자로 기쁨과 슬픔을 함께하지만 늘 우리 보다 짧은 삶을 보낼 수 밖에 없는 착한 그 녀석들에게 이젠 음악이라는 추억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 아티스트들의 신곡을 만나다

'고양이, 강아지 이야기'는 특별하고도 생소한 기획이라는 점에서 참여 아티스트 모두가 새로이 녹음, 믹싱한 신곡들을 제공해주셨습니다. 그렇기에 '고양이, 강아지 이야기'는 애완동물에 대한 추억을 갖고 있는 분들 뿐 아니라 음악을 사랑하는 팬들에게도 충분한 즐거움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또한, 동화 같은 얘기들을 더욱 알차게 담고 싶은 바램에 어떠한 음반보다도 패키지에 적지 않은 노력을 들였습니다. 참여하는 모든 아티스트들이 강아지와 고양이와 함께 사진 촬영을 해주었으며, 가사 이상의 의미를 담은 코멘트도 남겨주셨습니다. 화보집을 연상시키는 사진들은 가사, 코멘트, CD와 더해져 각각 40페이지의 책으로 구성되었습니다. 또한, 소량 제작되는 초판은 고양이와 강아지를 연상시키는 각기 다른 팬시한 파우치에 포장되어 발매됩니다.

- 함께 하는 캠페인

수익금 중 일부는 동물보호센터와 같은 곳에 기부할 것이며, 애완동물을 사랑하는 많은 단체, 개인, 사이트들과 함께 다양한 캠페인을 펼치고도 싶습니다. 또한, mintpaper.com에서 진행된 고양이, 강아지 사진 공모전 이벤트를 통해 선별된 작품들은 '고양이, 강아지 이야기' 앨범 부클릿 일부에 수록됩니다.
- 트랙 설명

고양이 이야기

1. 장세용 - 나의 고양이
유재하 가요제 출신의 피아니스트겸 싱어송라이터 장세용은 고양이를 애인과 같은 존재로 생각하며 노래를 그렸습니다. 노래가 완성되니 왠지 90년대 초중반 청춘 트랜디 드라마의 주제곡 느낌이 나네요. 저멀리서 차인표, 최진실이 고양이와 달려올 거 같아요ㅋ.

2. 소히 - 미안해
보사노바를 맛있게 소화하고 있는 소히는 자신의 고양이를 마주보며 보다 자유롭게 해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들을 얘기하고 있습니다. 담담하게 읊조리는 소히의 목소리와 감칠맛나는 어쿠스틱 기타 소리가 잘 어울리네요.

3. 캐스커 - 고양이와 나 pt.2
미니홈피 배경음악으로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던 '고양이와 나'의 후속곡. 누군가에게 하기 어려운 수줍은 얘기들이 나의 고양이에게는 너무나 쉽게 말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캐스커는 누구보다도 고양이의 멋을 가장 잘 이해하는 아티스트라는 생각!

4. 스웨터 - 날아라 멀리 뛰어라, 그게 내 이름
무척이나 긴 제목이 우선 이목을 끄는 스웨터의 노래는 사고뭉치이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고양이의 본심을 얘기하고 있네요. 이아립의 고양이 소리, 곡의 엔딩을 장식하는 멋진 편곡 하나하나가 반가운 스웨터의 오랜만에 신곡입니다.

5. 스위트피 - 한여름 밤의 꿈
고양이의 눈을 바라보고 있으면 언젠가 현실에 신비로운 여인이 되어 나타날 것만 같지 않나요? 스위트피 김민규는 고양이와 춤을 추며 멋진 상상을 하고 있네요. 요즘 약간 록킹해지고 있는 스위트피의 새로운 스타일을 만날 수 있습니다.

6. 나루 - 연극
나루는 '고양이 이야기' 작업 중 발견한 정말 감각있는 신예! 스트레이트한 작곡에 탄탄한 기타 실력이 돋보이는 친구로 벌써 수십곡의 데모를 가지고 있더라구요. 사람과 고양이 모두 서로에게 연극이 아닌 진심으로 다가서길 바랍니다.

7. 허밍 어반 스테레오 - Hello Stranger
도도하고 예쁜 고양이와 마초적인 강아지의 밀고 당기는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얘기이네요. 언제나 그렇듯 엉뚱한 발상과 샤방한 가사들이 돋보이는 허밍 어반 스테레오입니다. 만화로 그리면 꽤 재미있을 것 같다는...

8. 아워멜츠(HourmeltS) - 지혜의 주말
비트볼 레코드의 기대주 아워멜츠입니다(앨범 작업이 꽤 길어지네요). 신인답지 않은 대담한 편곡이 돋보이는 곡으로 여유로운 봄날 일요일 오후 홍대 카페 골목 근처에서 왠지 만날 것 같은 지혜양의 앙증맞은 장면이네요.

9. espionne - chatte nattie
라운지 프로듀싱의 간판스타 에스삐온느(a.k.a. DJ soulscape)의 고양이는 예상대로 저멀리 프랑스 파리 한복판에서 멋지게 캣 워크를 하고 있습니다. 샤넬풍의 멋진 패션을 입고 도도하게 활보하는 그녀의 이름은 고양이 나띠랍니다.

10. 뎁(deb) - Cat's Advice
페퍼톤스의 'Ready Get Set Go'를 비롯 많은 곡에서 보컬을 담당했던 뎁이 홀로서기 중입니다. 귀여운 아기 고양이를 떠올리게 하는 유난히 작고 맑은 얼굴의 뎁. 밤새 고민에 뒤척이고 있을 때 나의 고양이가 뭔가 현명한 조언을 해줄지도...

11. 쟈보 아일랜드 - It's a trick! (톰의 일기)
훵키한 사운드가 돋보이는 클럽씬의 기대주 자보 아일랜드. 'It's a trick!'은 만화 '톰과 제리'를 톰의 시각에서 그려본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불쌍한 우리 톰도 이젠 바보같이 그만 당하고 제리를 좀 괴롭혔으면 좋겠어요(송도순 선생님 톤으로^^).

12. 네스티요나 - 猫兒(묘아)
노래 제목만큼이나 묘하고 음습한 느낌이가 돋보이는 '고양이 이야기'중 가장 이채로운 곡이네요. 태어날 때부터 이미 자신의 운명을 아는지 씩씩하게 홀로 살아가는 어린 길고양이들의 마음을 그렸습니다. MOT의 이언이 믹스를 담당했다는...

13. 세렝게티 - Sabina
세션계에 새 바람을 일으킨 젊은 연주자 3인방 세렝게티. 팀 이름만큼이나 여유롭고 소울풀한 사운드를 연주합니다. Sabina라는 고양이와의 만남과 헤어짐의 감정을 담담하게 묘사한 이 곡의 압권은 산타나 풍의 막판 기타 솔로.

14. 토이 - 즐거운 나의 하루
'좋은 사람', 'Silly Love Song' 이후 5, 6년만에 듣게 되는 토이의 신곡이네요. 앨범의 다른 곡들과 차별화된 느낌을 담고 싶어, 예정됐던 수록곡에서 180도 다른 스타일로 참여했다는 후문. 고양이를 키우는 외로운 어떤 남자의 소박한 얘기입니다.

Released Date

2007년 9월 13일 Thursday

Songs

  1. 나의 고양이
  2. 미안해
  3. 고양이와 나 Pt.2
  4. 날아라 멀리 뛰어라, 그게 내 이름
  5. 한여름 밤의 꿈
  6. 연극
  7. Hello Stranger
  8. 지혜의 주말
  9. Chatte Nattie
  10. Cat's Advice
  11. It's A Trick! (톰의 일기)
  12. 猫兒(묘아)
  13. Sabina
  14. 즐거운 나의 하루
  15. 고양이 이야기 (Preview) (Bonus Track)

Another album from 나루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