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루 - 자가당착(自家撞着)

album:altText

심플한 편성, 대담한 사운드
소심한 소년의 치기 어린 시선
나루(naru)의 데뷔 앨범 “자가당착”

델리 스파이스, 언니네 이발관를 기점으로 마이 앤트 메리, 루시드 폴, 넬, 이지형에 이르기까지 홍대 모던 사운드를 대표해온 아티스트들은 90년대와 00년대를 관통하며, 평론가들에게는 정형화된 가요계의 대안으로, 음악 팬들에게는 감성 음악의 대명사로 큰 기쁨을 제공해왔다. 하지만, 이들이 10년을 전후로 한 시간 동안 씬을 이끌며 이젠 과거의 모습을 털고 신경향의 제시하는 즈음에도 새로운 세대에 걸맞는 얼굴들은 쉽게 찾아보기 힘들었다.

그러한, 작금의 상황에 등장한 ‘나루’라는 솔로 아티스트의 의미는 남다르다. 한 장의 데모만으로 유망주의 자격을 넘어 선배들의 넘치는 관심을 받고 있고, 컴필레이션에 수록된 ‘연극’이라는 노래 하나만으로도 2008년 행보를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나루는 여러모로 특이한 아티스트이다. 작사, 작곡, 편곡은 물론 거의 대부분의 악기를 연주할 수 있는 뮤지션임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어떠한 선후배 뮤지션들과의 교류가 없었음은 물론 누구 하나 아는 사람이 없었다. 보통의 경우는 우연치 않게라도 오다가다 만나 몇몇 뮤지션 정도는 안면이라도 있는 것이 일반적인데, 나루는 그 흔한 홍대 앞 인디 밴드 멤버한명 조차 일면식이 없었다고 한다. 게다가 그의 음악은 홍대 모던 1세대 밴드들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 대부분의 뮤지션들이 해외 아티스트에 영향을 받아 음악을 시작 했던 것에 반해 나루는 90년대 클럽을 수놓은 델리 스파이스, 언니네 이발관 등의 밴드들과 패닉으로부터 큰 음악적 자양분을 흡수했고, 그러다보니 일부 음악에서는 선배들도 잊고 있었던 90년대 사운드에 크게 닿아있다.

한마디로 지금까지 전형적인 리스너이자 팬의 입장으로만 음악을 해온 셈이지만, 그의 상상력과 음악적 재능은 적어도 혼자 방안에서 고민하기에는 너무도 벅찬 구석이 있다. 지난해 가을 완성된 나루의 데모 CD는 경험이 전무한 아티스트라고 하기에는 전혀 손댈 필요가 없을 정도로 모든 파트의 연주가 완벽하게 담겨 있었고, 전문적인 교육을 받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곡의 기승전결이나 코드 진행 자체가 깔끔하게 마무리되어 있었다. 그렇기에 그의 본격적인 데뷔 앨범 작업에는 어떠한 가공이나 조언도 완전히 배제되어 있다. 심지어 녹음실 경험조차 없던 그에게 데뷔 앨범 작업은 데모를 정식 앨범으로 옮기는 의미 외에도 새로운 세대를 이끌어갈 모던 영재로의 노하우를 알아서 터득해가는 과정이기도 했다.

지금껏 자신의 우상이었던 김민규, 이지형, 이한철, 유희열을 정작 대면하자 사춘기 소년처럼 부끄러워 말 한마디 제대로 못하고, 이적의 콘서트와 스매싱 펌킨즈의 새 앨범에 마음설레하는 나루. 하지만, 신들린 듯 폭주하는 기타 연주와 순식간에 노래 몇 곡 정도는 우습게 만들어내는 신공의 나루. 상반되는 모순의 미스테리한 아티스트 나루의 진짜 모습을 앨범이 완성된 지금까지도 전혀 알 수가 없다. 늘 예측불허의 생각과 결과물을 보여주는 아티스트라는 점에서 나루는 적어도 필자에게 만큼은 앞으로를 더 기대갖게 만드는 이름인 듯 싶다.

* 스트레이트한 사운드와 독특한 어법, 데뷔 앨범 “자가당착(自家撞着)”

기타를 처음 잡은 지 8년, 데뷔 앨범 “자가당착”에는 그 동안 들어온 나루의 음악들과 수필처럼 기록했던 감정의 기록들이 농축되어 있다. 혼자 생각하고 터득한 방법으로만 꾸려놓은 음반이기에 일반적인 잣대에서 이해하기에는 다소 어색하고 어귀가 맞지 않는 부분이 있을 수도 있지만, 그 것 역시 앨범 전편을 압도하는 신선함과 상상력에 큰 담보가 되지 않는다. 여기에 평소 존경해온 델리 스파이스의 최재혁과 언니네 이발관 출신으로 현재는 캔버스를 이끌고 있는 정무진이 전편에 걸쳐 드럼과 베이스를 담당해주고 있는 것은 그에게 엄청난 날개를 달아준 것과 다름없다. 최재혁과 정무진은 지금껏 단 2회 공연만을 펼쳤던 프로젝트 파티 전문 밴드 위스퍼 이후 4년만에 의기투합한 것이라는 점에서도 남다른 의미가있다.

본작인 “자가당착”은 본격적인 음악인으로 첫 발을 내딛는 나루의 출사표이자 명함과도 같은 음반이다. 지금까지 활동이라 해봤자 지난해 발매된 컴필레이션 음반 “고양이 이야기”에 수록된 ‘연극’(이 곡 역시 데모에 수록된 버전을 연주만 새로이 하여 담은 것이다)과 앨범 작업 중 경험을 쌓기 위해 게스트로 몇 번 공연 무대에 올랐던 것이 전부. 그렇기에 복잡한 구성이나 복선에 의미를 두기보다는 시종일관 심플한 편곡과 스트레이트한 구성을 가지고 솔직단백하게 음악을 풀어나가고 있다. 본인의 설명에 따르면 대다수의 곡이 군생활 중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는데, 그런 이유 때문인지 파워 팝이나 팝 펑크 스타일의 간결하면서도 파워풀한 사운드가 도드라져 있는 편이다.

초기 델리 스파이스나 위저(Weezer)를 연상케 하는 이러한 특징은 타이틀 곡으로 가장 많은 추천을 받고 있는 ‘Mr. Right’에 대표적으로 등장한다. 전차남을 떠올리게 하는 가사 내용은 대한민국 대표 소심남인 나루의 자전적인 얘기로 들리기도 하며, 붙임성 있는 보컬 멜로디 라인과 간주를 수놓는 화려한 기타 플레이가 이목을 끄는 곡이다. 막힘 없는 사운드와 사이사이 등장하는 익살 맞은 기타 리프가 돋보이는 ‘좋은 날’, 엉뚱한 상상력과 헤비한 사운드가 빛을 발하는 ‘우주인’ 등 역시 비슷한 주파수를 갖춘 대표적인 넘버들이다.

멜로디 라인과 스트레이트한 사운드 조합 외에도 본작에는 소년적 감성이 부각된 모던한 트랙들도 다수 만나볼 수 있다. 앨범 리스닝시 높은 평가를 받은 ‘잠’, ‘별’, ‘바람 맞으며’가 대표적인데, 이들 곡에서는 그가 평소 동경해온 언니네 이발관, 스위트피 김민규, 서태지, 패닉 등의 대선배에 대한 애정과 영향을 십분 느낄 수 있다.

앨범의 단연 백미는 장쾌한 리듬감이 돋보이는 ‘Starry Sea’와 처절한 슬픔을 노래한 ‘없어’가 아닐까 싶다. 스매싱 펌킨즈를 연상케하는 드라마틱한 구성과 화려한 리듬감이 돋보이는 곡으로 짧은 연주 트랙인 ‘take off’와 2부작의 형식을 취하고 있다. 6분을 상회하는 런닝 타임의 ‘없어’는 서서히 점층되는 사운드와 적당한 텐션감이 감동을 주는 작품. 특히, 근간의 록 음악에서 쉽게 만날 수 없었던 엔딩을 수놓는 대폭주하는 솔로 연주는 스튜디오에서 이뤄진 즉흥 연주로 기타리스트 나루의 역량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방안에서 뛰쳐나와 레이블과의 계약, 선배 아티스트들과의 만남, 정식 스튜디오 작업, 공연 무대 등장 등 단 6개월만에 겪게 된 모든 것이 새로운 나루. 하지만, 그는 벌써부터 과거의 음악들을 덜어내고 새로운 음악에 대한 계획으로 분주하다. ‘사실 1집 앨범은 밴드 편성을 염두해두고 만든 결과물’이라며, ‘2집에서는 좀 더 다양하고 구체화된 솔로 아티스트로의 음악을 표현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기도 하다. 스폰지 같은 놀라운 흡수력으로 스탭들에게 항상 기대 이상의 놀라움을 전해준 그였기에 불타는 창작열에 보폭을 맞춰갈 수 있을까 하는 벌써부터 행복한 고민과 함께 예상치를 웃도는 무언가를 보여줄지에 대해 자못 궁금하기도 하다.

어디선가 느껴왔던 익숙한 감성과 소리들을 새로운 시대의 감각과 상상에 투여하는 나루의 데뷔 앨범은 90년대와 00세대를 이어주는 즐겨운 경험이 될 것이다.

[자료제공: 엠넷미디어 / 글:솜브레로]

* naru가 얘기하는 수록곡의 짧은 설명

Vocals, E.Guitars, A.Guitars, Programming, Chorus : naru
Bass : 정무진 (The Canvas, Whisper, ex-언니네 이발관)
Drums : 최재혁 (Deli Spice, Omega3, Whisper)
except
* ‘잠’ Bass Played by naru
* ‘Mr.Right' Drums Programmed by naru

01 Mr. Right - 발랄한 팝 펑크. 연애에 서툰 소심남의 심정을 역설적으로 노래
02 좋은 날 - 무덤덤한 일상을 깨워줄 기분좋은 예감
03 잠 - 현대인의 만성불면증은 어디에서 오는가. 나는 어디로 가는가. 기타 팝 사운드
04 겨울의 노래 - 혹독한 세상과 그 속에 홀로 발걸음을 내딛는 소녀
05 우주인 - 사랑받을 수 없는 이들에겐 우주인이 필요할지도 모르겠다
06 take off - 흥얼거리다 나온 멜로디를 장난스레 편곡
07 Starry Sea - 사랑으로 충만한 순간을 몽환적으로 그려냄
08 별 - 별을 닮고자 했던 소년의 지친 현실을 차분히 얘기한 모던 록
09 연극(acoustic version) - 사랑하지만 결코 감춰야만 하는 마음
10 바람맞으며 - 한없이 작아져버린 이의 바람 앞에 서있는 굳은 결의
11 천왕성으로 - 세상을 견딜 수 없어 차라리 낯선 별로 떠나고픈 마음
12 없어 - 어긋날 수 밖에 없는 관계와 소통. 존재하지만 부재함과 다름없는 사람들
13 나름 달려 - 아무리 달려봐도 별 수 없는 이의 자포자기의 심정을 나름 예쁘게 노래

* Profile

나루 (naru)

- 강경태 / 1984년 6월 21일 출생 /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재학중

- 좋아하는 뮤지션 : The Smashing Pumpkins, Weezer, Greenday, 패닉, 델리 스파이스, 언니네 이발관, Capsule, Black Eyed Peas, 시이나 링고 등.

- 취미 : 낙서, 만화보기, 독서, 자전거타기, 걷기, 몽상

- 음악을 시작한 계기 : 중학교 때 패닉 2집을 듣고 충격 먹어서. 그 후 스매싱 펌킨즈의 음악을 들으며 무한한 표현력에 끌림. 록과 일렉트로닉 음악, 컨템포러리 가요를 주로 들음

- 추구하는 음악 : 즐거운 멜로디에 담긴 불만족과 패배주의의 정서

- 지금까지: 초등학교 시절 2년여 간 피아노를 배웠으나 지금은 잘 못 다룸. 대학 밴드에서 기타를 치던 사촌 누나가 멋져보여서 16살 때부터 독학으로 기타 시작. 그 즈음부터 오락 게임을 하듯 미디(midi)
로 간단한 작곡도 시작(제대로 완성된 곡의 작곡은 2004년 즈음부터). 대학교 입학 후 스쿨 밴드 경험을 통해 음악을 진지하게 생각하게 됨. 군 제대 후 홈 레코딩을 독학하여 그간 써뒀던 12곡을 편곡 및 홈 레코딩. 데모 CD가 완성되자마자 우연한 계기에 해피로봇 레코드와 인연을 맺게 됨. 컴필레이션 “고양이 이야기”에 본격적인 첫 레코딩 곡 ‘연극’ 수록. 2007년 11월경부터 바로 앨범 작업으로 이어지게 됨. 2008년 3월 데뷔 앨범 “자가당착” 발매

Released Date

2008년 3월 6일 Thursday

Songs

  1. Mr.Right
  2. 좋은날
  3. 겨울의 노래
  4. 우주인
  5. Take Off
  6. Starry Sea
  7. 연극 (Acoustic ver.)
  8. 바람맞으며
  9. 천왕성으로
  10. 없어
  11. 나름 달려

Another album from 나루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
album:altText